FX불스 “피크아웃 우려된다”...원자재 관련주 일제히 급락 > 선물원자재 뉴스

“피크아웃 우려된다”...원자재 관련주 일제히 급락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피크아웃 우려된다”...원자재 관련주 일제히 급락 © Reuters. “피크아웃 우려된다”...원자재 관련주 일제히 급락

온산제련소. 사진=LS니꼬동제련 제공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수혜를 누렸던 인플레이션 수혜주들이 일제히 급락했다. 원자재 가격 하락으로 실적 ‘피크 아웃’ 우려가 제기되면서다. 유가 급등 이후 대체 에너지원으로 주목받았던 신재생에너지 관련주도 폭락했다.

6일 LS (KS:006260)는 14.49% 내린 5만3100원에 마감했다. LS는 구리 제련이 주요 사업이다. 아연 제련 업체인 고려아연도 7.85% 떨어졌다. 팜유 농장을 운영하는 LX인터내셔널은 10.19%, 천연가스를 파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은 6.67% 급락했다.

전날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아연 선물 가격은 톤당 4.07% 내린 3041달러를 기록했다. 구리(-2.85%), 천연가스(-3.61%), 니켈(-3.35%) 등 다른 비철금속도 하락했다. 팜유(-5.99%), 대두유(-7.86%), 소맥(-4.51%) 등 농산물값도 약세를 보였다.

자산운용사 대표는 “피크아웃(실적 정점 통과) 우려가 커지면서 기관들의 매도세가 몰렸다”고 말했다. 실적이 꺾일 조짐을 보이자 기관들이 탈출에 나섰다는 것이다. 이날 외국인과 기관은 원자재 관련주를 일제히 내던졌다.

이날 외국인과 기관은 LS를 각각 80억원, 67억원을 순매도했다. 고려아연도 각각 39억원, 173억원 팔아치웠다. 개인은 순매수로 대응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삼성물산 등 다른 종목도 외국인과 기관이 던지고 개인이 물량을 받았다.

화석연료 대체재로 주목받았던 신재생에너지 관련주도 폭락했다. 국제 유가가 급락한 것이 원인이다. 전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8.2% 떨어진 99.5달러에 거래를 마치며 2개월 만에 100달러를 하회했다.

태양광 업체인 한화솔루션과 현대에너지솔루션은 각각 10.96%, 11.31% 하락했다. 씨에스윈드 (KS:112610)(-8.7%), 삼강엠앤티 (KQ:100090)(-10.02%) 등 풍력주도 미끄러졌다. 유가 상승으로 수혜를 누렸던 한국조선해양 (KS:009540)(-8.57%), 현대중공업 (KS:329180)(-10.37%) 등 조선주도 급락했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주가 급락기 배당주를 노려라"…수익률 9% 종목 나올 듯

'삼두마차 신사업...

석달 새 30% 급락한 철광석·비철價 '딜레마'…"하반기 경...

재무 건전성 혁신하...

수익성 확보한 L...

배당수익률 9% 넘는 '찐 배당주' 담아볼까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